[사랑을 나누는 237가지 이유] [연합]
'두통을 해결하려고 섹스를 한다?'

뉴욕타임스(NYT)는 31일 미 오스틴 텍사스학의 심리학자인 신디 메스턴과 데이비드 버스가 '성적인 행동 자료집' 8월호에 게재한 섹스를 하는 237가지 이유를 소개했다.

이들이 2천명에게 '왜 섹스를 하는지'를 물은 결과를 정리한 237가지의 이유 중 남녀가 공히 가장 많이 언급한 것은 '사람에게 매료됐기 때문'이라는 것이었다. 이를 비롯한 상위 10개 이유는 '사랑을 표현하고 싶어서'나 '성적인 흥분을 해소하기 위해', '재미로' 등이 차지했다.

이밖에 '잠을 청하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에', '상대방이 파워풀하다고 느끼도록 만들기 위해', '칼로리를 소모하기 위해', '적에게 상처를 주기 위해', '대화의 주제를 바꾸기 위해', '신과 가까워지는 것을 느끼기 위해', 술에 취해서', '아이를 갖기 위해' 등 다양한 이유가 등장했다.

'두통을 해소하기 위해' 섹스를 한다는 응답도 있었는데 이유중 173번째에 올랐다.

이번 조사가 비록 텍사스대 학생들만을 상대로 한 조사지만 버스 박사는 "성적인 심리가 이같이 풍부한 것에 매우 놀랐다"고 말했다.

조사 결과 여성이 섹스를 지위나 재물을 얻기 위해 활용한다는 통념이 틀리다는 것도 나타났다. 버스 박사는 조사 결과 '사회적 지위의 상승을 위해'나 '상대방이 유명해서' 등 승진이나 명성을 얻기 위해 섹스를 한다는 것을 이유로 들은 남성이 여성보다 많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버스 박사와 메스턴 박사는 이 같이 섹스를 하는 237가지 이유를 ▲ 육체적인 면(멋진 몸매. 예쁜 눈. 달콤한 키스 등) ▲ 목적 성취(돈.명성 등) ▲ 감성적인 면(상대방의 기분 고취 등) ▲ 불안감(의무감. 소일거리) 등 4가지로 크게 분류했다. (서울=연합뉴스)